전라북도립장애인종합복지관 함께하는 복지, 나누는 기쁨,내일의 희망!

  • 참여마당
  • 재활소식

재활소식

상세보기
민식이법 시행…어린이 보호구역에 암행순찰차 투입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-03-23
조회수 6
첨부파일

(인천=연합뉴스) 손현규 기자 = 25일 어린이 보호구역(스쿨존)에서 아동 교통사고를 낼 경우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'민식이법'(개정 도로교통법) 시행을 앞두고 교통법규 위반 단속을 위한 암행순찰차가 투입된다.

 

인천지방경찰청은 23일 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관내 어린이 보호구역 736곳에 암행순찰차를 배치해 불법 행위를 단속한다고 밝혔다.

 

경찰은 스쿨존 내 횡단보도 앞 일시 정지 위반이나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때 일시 정지 위반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.

 

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시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(사망 당시 9세)군의 이름을 따 개정한 도로교통법이다.

 

어린이 보호구역 내 무인단속 카메라와 신호기 설치를 의무화하고, 운전자가 어린이 교통 사망사고를 냈을 때 최대 무기징역을 받도록 처벌 수위를 강화했다.

 

인천경찰청은 2016년부터 일반 승용차와 똑같은 모습의 암행순찰차 2대를 관내 고속도로와 시내 도로에 배치해 갓길 주행이나 난폭운전 등을 단속하고 있다.

 

이경우 인천경찰청 교통안전계장은 "어린이 보호구역 내 횡단보도에서 아동 보행자나 어린이 통학버스를 보호해야 할 의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철저히 단속해 사고를 막겠다"고 말했다.

 

son@yna.co.kr

 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2020/03/23 11:28 송고

수정 삭제 목록

댓글리스트

-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 댓글은 로그인후 사용가능합니다.-

게시글 이전글, 다음글 보기
이전글 코로나19 추경 민생안정 주요사업…혜택과 신청방법은 2020-03-22
다음글 21대 총선 정당 10대 정책 속 장애인공약 2020-03-23

· 공시 담당부서 : 총무기획팀    · 공시 책임자 : 김태연